Primer | Primer Club

Primer | Primer Club

SEARCH 검색

About

Primer, the first and No.1 startup accelerator in Korea

프라이머는 창업가들의 DNA를 새로운 잠재 창업자들에게 전달하고 복제하여, 후배 창업가들의 성공을 돕는 국내 최초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입니다.

현재 파트너

시즌5 (2017. 9 ~ ) : 권도균(CEO), 이기하, 오치영, 윤재승, 장준호, 박태형, 김재현, 배기홍, John Nahm, 김상헌, Samuel Hwang, 김대영, 김지현

 *Primer (molecular biology), a nucleic acid strand (or related molecule) that serves as a starting point for DNA replication.  

1. 프라이머의 세 가지 가치

현재 프라이머가 믿는 세 가지 가치 는 다음과 같습니다. 


1. 돈보다 경영

2. 재능보다 진정성

3. 경험보다 원칙


과거 파트너 

시즌4 (2015. 9~2017. 9) : 권도균(CEO), 이기하, 오치영, 윤재승, 장준호, 박태형, 김재현, 배기홍, John Nahm, 김상헌

시즌3 (2015. 1~2015.8) : 권도균(CEO), 이기하, 오치영, 윤재승, 장준호, 박태형, 고충곤, 김재현

시즌2 (2013. 1~2014.12) : 권도균, 류중희, 송영길, 이광석, 이기하, 이택경, 장병규 (가나다순)

시즌1 (2010. 1~2012.12) : 권도균, 송영길, 이재웅, 이택경, 장병규 (가나다순)


2. 프라이머의 주요 활동

프라이머는 창업가들의 성장을 돕는 회사로서 아래와 같은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인큐베이팅 (Incubating) 프로그램

프라이머는 모바일/인터넷 서비스, 소프트웨어, 헬스케어, HW&SW 융합 등의 분야의 창업팀에게 초기창업자금을 투자하고, 멘토링을 통해 성공을 돕는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해외진출 지원 프로그램

글로벌 진출을 준비하는 프라이머 클럽팀들을 위해 Sazze Partners, Strong Ventures, Spigen Korea가 해외진출을 위한 멘토링, 해외업무공간(LA), 마케팅/유통 채널 등을 지원합니다.


엔턴십(Enternship) 프로그램

엔턴십 프로그램은 1년에 1-2회 개최되는 스타트업 멘토링 및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엔턴십 프로그램을 졸업한 팀 가운데 우수한 팀들은 프라이머가 투자하고 인큐베이팅 팀으로 선정합니다. 또한 국민대 K-엔턴십, 단국대 글로벌 엔턴십 등 대학별로 엔턴십을 수업의 형태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프라이머 데모데이(Demoday) 

프라이머의 데모데이는 매년 8월/12월에 개최되며 새로이 선발된 프라이머클럽 멤버들의 비즈니스모델과 제품/서비스를 공개합니다. 이 자리에는 투자자, 언론, IT회사, 일반인등 수백명이 참석하는 국내 최대의 데모데이 행사입니다.


대학생 창업세미나

대학생 창업세미나는 프라이머 파트너가 대학을 방문해서 창업세미나를 개최하고 현장 즉석 멘토링을 하는 프로그램이며 지방대학을 우대하여 방문합니다. 대학의 창업동아리 혹은 창업팀들이 예비창업가들을 모아 초청하면 프라이머가 방문합니다. 신청은 이메일(info@primer.kr )로 가능합니다.


창업가들의 저녁식사 

창업가들의 저녁식사는 창업자들을 만나는 자리입니다. 경영상의 어려움, 개인적인 고민들을 선배 창업가들과 나누고 배우며, 창업가들의 동병상련을 나누는 프로그램입니다. 비정기적으로 개최됩니다.

3. 인큐베이팅프로그램 지원 자격과 방법

젊거나, 경험이 많아야만 창업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창업에 대한 열정과 재능있는 창업가 혹은 팀이라면 누구나 엔턴십과 프라이머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지원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예비창업자 뿐 아니라 기존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팀이어도 제한 없이 지원 가능합니다. 


신청 방법

인큐베이팅 신청은 엔턴십 프로그램을 졸업하지 않아도 누구나 년중 프라이머 홈페이지의 Apply 메뉴를 통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엔턴십 프로그램은 1년에 2회 개최되며, 매년 5월 초에 프라이머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페이지 등을 통해 모집을 안내합니다. 홈페이지 하단의 Startup Lab 를 방문하여 과거의 엔턴십 프로그램을 참조하세요.

4. 인큐베이팅 신청을 위해 어떤 준비가 필요한가요?

많은 수의 창업가들이 사업 아이디어가 제품이나 서비스로 완성되어야만 가능성을 검증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굳이 많은 돈과 시간을 들여 서비스를 완성시키지 않아도 사업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많습니다. 프라이머 인큐베이팅을 신청했던 많은 팀들이, 돌이키거나 전환하기에는 너무 많은 시간을 허비한 뒤 도움을 청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인큐베이팅의 중요한 취지는 사업의 초기의 방향 설정을 돕는 것이므로 제품/서비스가 완성되지 않더라도 주저하지 말고 신청하세요.


또 무언가 번듯한 문서, 개념, 시장조사, 사업계획서를 완성 한 후에 신청하려는 경향도 있습니다. 프라이머 인큐베이팅 신청서만 신중하게 작성하면 됩니다. 그 이외의 사업계획서는 접수 받지 않습니다. 구체적으로 사업을 할 의사와 개발 혹은 구현할 팀 그리고 대체적인 사업의 방향이 있다면 먼저 인큐베이팅 신청을 하셔서 빠른 검증을 받는 것을 권합니다.

5. 정말 아이디어만 있으면 지원 가능한가요?

제품과 서비스가 개발되지 않은 상태를 "아이디어"상태라고 명명한다면 그렇습니다. 다만 "구현할 수 있는 기술 및 능력", "해당 제품/서비스의 고객과 시장환경에 대한 이해와 경험", "사업을 추진하기에 적합한 팀과 가치관" 등 실행력에 대한 검증은 필요합니다. 아이디어 만으로 지원한다는 것은 "세상을 변화시킬 큰 꿈", "구글과 삼성전자, 애플도 못하는 큰 아이디어", "특허신청은 했는데 구체적으로 개발능력이 없는 개념적 아이디어" 에다가 "강한 열망", "불굴의 의지" 만으로 인큐베이팅이 가능하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6. 투자 없이 조언과 자문을 구해도 괜찮나요?

프라이머 파운더들은 자신의 창업경험과 경영지식으로 후배 창업가와 벤쳐기업 경영자들을 돕는 것을 즐거워합니다. 창업과 경영에 관한 강의를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시간이 가능한 범위에서 멘토링 혹은 자문자로서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다만 프라이머 파운더들의 가용한 시간의 한계 때문에 시간사용의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데 다음과 같습니다. 


1) 인큐베이션팀에 대한 멘토링 및 지원

2) 엔턴십 프로그램 진행과 엔턴십 팀에 대한 멘토링

3)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외 협력 활동과 강의

4) 기타 외부 팀 미팅 및 멘토링 


개별적인 미팅이나 자문의 요청은 시간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제공하기 때문에, 많이 늦어지거나 성사 안될 가능성이 있음을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다만 멘토링 요청자의 소개와 자문 요청 내용이 구체적이고 사업화에 가까울수록 미팅과 멘토링의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개별적인 미팅이나 자문을 요청하기 전에 먼저 프라이머가 주기적으로 개최하는 세미나에 참여하면 많은 의문들을 강의를 통해 해소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세미나 이후 질의 응답, 후속 미팅을 통해 자문받을 수 있는 기회를 이용하시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관련된 문의는 info@primer.kr 로 해주세요.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at info@primer.kr

This Website made with Sixshop.

FACEBOOK          STARTUP LAB